2024.05.27 (월)

  • 구름조금동두천 18.9℃
  • 구름조금춘천 19.7℃
  • 구름조금서울 19.3℃
  • 맑음인천 18.5℃
  • 구름많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1.3℃
  • 구름조금전주 19.6℃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22.2℃
  • 흐림목포 19.7℃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9℃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산업

여름 대비 바닥분수·실개천 등 물놀이시설 2615곳 수질 점검

수질기준 초과 시설, 즉시 시설 개방 중지 및 300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

 

 

 

[ 아시아창의방송 박혜진 기자 ] 환경부는 여름철을 맞아 다음달 1일부터 9월까지 4개월간 바닥분수 등 물놀이형 수경시설 관리실태를 집중점검한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분수,연못,폭포,실개천 등의 인공 시설물 중 일반인에게 개방돼 물놀이를 하도록 설치된 시설을 말한다.

바닥분수, 벽면분수(벽천), 실개천 등 물놀이를 할 수 있는 수경시설은 전국에 2615곳이 있다.

바닥분수가 1706곳(65%)으로 가장 많고 물놀이장은 608곳(23%), 실개천은 98곳(4%) 등이다. 운영 주체별로 보면 공공이 1657곳(63%)이고 민간이 958곳(37%)이다.

물놀이형 수경시설 운영,관리자는 운영기간 중 15일마다 1회 이상 수질검사를 실시하고, 저류조를 주 1회 이상 청소하거나 여과기에 하루 1회 이상 통과시키는 등 의무가 부여된다.

이번 점검은 과거 수질기준 초과시설과 이용자가 많은 시설 등을 위주로 시설 설치,운영 신고 여부와 수질기준 및 관리기준 준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환경부는 점검결과 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개선 조치하고 중요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등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수질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즉시 시설 개방 중지 및 개선 조치와 3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실태점검에 앞서 물놀이형 수경시설 설치,운영자가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시설 운영,관리 요령 등을 담은 안내 동영상을 새로 제작해 유튜브 채널에 게시했다.

류연기 환경부 물환경정책관은 '올여름에는 물놀이형 수경시설 이용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어린이들이 이용할 때 관련 시설에서 나오는 물을 마시지 않도록 하는 등 시설 이용 시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사회

더보기

평생교육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