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6.9℃
  • 구름조금강릉 -1.8℃
  • 구름많음서울 -4.7℃
  • 구름많음대전 -4.3℃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0.6℃
  • 구름조금강화 -5.6℃
  • 맑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산업

‘풍력터빈 1위’ 베스타스, 한국에 3억달러 투자

다보스서 투자 신고…아태지역본부 한국 이전 적극 검토
독일 머크·스위스 노바티스 CEO와 투자협혁 방안도 논의

 

 

 

[ 아시아창의방송 임훈 기자 ] '풍력터빈 제조' 계 1위 기업인 덴마크의 베스타스가 우리나라에 3억달러 규모의 투자에 나선다.

또 베스타스의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를 한국으로 이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임석한 가운데 개최한 투자신고식에서 풍력터빈 제조 세계 1위 기업인 덴마크의 베스타스사가 3억 달러의 투자를 신고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를 한국으로 이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이어 19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노바티스사와의 투자가 1:1 면담을 통해 베스타스사 3억 달러 신고를 포함해  8억 달러 규모의 투자유치 및 협력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신고식과 투자가 면담을 통해 거둔 성과로 탄소중립 및 바이오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수출 확대 및 고용 창출과 함께 첨단기술의 국내 이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투자신고식에서 베스타스가 산업부에 신고한 3억 달러의 투자를 통해 베스타스는 한국에 대규모 풍력터빈의 핵심 설비,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해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수출할 계획이다.

또, 아태지역본부를 한국에 이전하는 경우 한국이 아태지역의 핵심 혁신거점이 될 전망으로, 한국이 글로벌 기업들의 투자 거점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베스타스는 전세계에 160GW 이상의 풍력터빈을 공급한 글로벌 풍력터빈 기업으로, 이들 투자가 한국의 아태지역 풍력발전 허브 도약 및 국내 풍력발전 보급 가속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창양 장관은 '이번 투자가 잠재력이 큰 풍력발전 시장에서 글로벌 재생에너지기업들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중요한 투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19일 진행되는 이창양 장관-투자가 1:1 면담에서는 독일의 선진 과학기술 기업인 머크 라이프 사이언스 및 스위스 제약기업 노바티스 주요 경영진과 한국 투자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머크 라이프 사이언스의 마티아스 하인젤 CEO는 한국에서의 투자 성과와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공유하면서, 신규 바이오 원부자재 생산공장 투자를 검토하고 있으며 한국이 중요한 투자 후보지 중 하나임을 밝혔다.

산업부는 이들 기업의 한국 투자유치를 위해 적극적인 제도개선과 규제혁신을 추진하고 첨단 기술,공급망 등 양질의 외국인투자 유치를 위해 전략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아시아창의방송 VR

더보기

평생교육원

더보기